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학원강의

동영상

교육상담 및 문의

02.722.1148

평일 : 09:00 ~ 21:00
주말 : 09:00 ~ 17:00
(공휴일 휴무)

home사회복지직 공무원이란?

사회복지직 공무원이란?

카테고리 아이콘사회복지직 공무원의 정의와 임용절차와 업무 그리고
    정부의 복지정책과 공무원의 혜택을 한 눈에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사회복지직 공무원 정의

각 지방자치 단체 시 · 도, 시군 읍 면동에서 청소년, 아동, 노인, 여성, 장애인 등 소외되고 복지가 필요한 분들에게 복지지원 및 관련 행정업무 등을 하는 현장 방문 중심의 지방직 공무원이다.

사회복지직 공무원 임용 절차

사회복지직 공무원은 2013년 이후 행정자치부에 위탁하여 출제 문제로 전국 17개 시 · 도에서 같은 날 동일문제로 시험을 실시하고 있다. 각 시 · 도별로 공무원을 모집하여 면접까지 통과하여 최종 합격되면 해당 시 · 도에 공무원 연수원에 들어가 약 3개월간 교육을 받고 근무 장소에 발령을 내고 있고, 성적순에 의해 발령을 먼저 받게 되면 추후에 교육을 받고 근무하는 경우도 있다. 그리고 사회복지직 공무원도 6개월의 시보 기간을 거쳐 정식으로 공무원 발령이 나게 되며 이때부터 사회복지직 공무원으로서 진정한 공무원의 신분이 됨
   ① 각 시 · 도 공개채용일자를 같은 날 동일 문제로 실시
   ② 각 시 · 도별로 시험일자 편차로 인한 중복합격 이탈방지 효과
   ③ 수험생에게는 시험예측 가능성 부여 및 시험문제의 공신력 확보
   ④ 각 시 · 도별로 시행하던 출제문제를 행정자치부에 위탁하여 예산절감까지 일석삼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사회복지직 공무원 업무

사회복지직 공무원은 각 지방자치단체 시, 도, 군, 읍, 면, 동에서 청소년, 아동, 노인, 여 성, 장애인 등 소외되고 복지가 필요한 분들에게 복지지원 및 관련 행정업무 등을 하는 현장방문 중심의 지방직 공무원으로 또한 정부는 주민센터를 복지 허브화로 만들겠다고 한다. 복지허브화는 주민센터별로 3명 이상으로 구성된 ‘맞춤형 복지팀’을 신설해 민간자원을 발굴, 지역 내 복지문제를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자급자족’복지시스템 을 뜻한다.

사회복지에 대한 정부의 복지정책

정부의 가치 : “모두가 행복한 대한민국 만들기”
정부의 목표 : “맞춤형 복지구현”

정부의 주요과제
정부의 주요과제
정부의 세부과 1) 사회안전망 확충 2) 건강한 삶 보장 3) 노후생활 안정
① 맞춤형 복지지원 확대 ① 의료비 부담 경감 및 편의제고 ① 활기찬 노년
② 촘촘한 복지체계 구축 ② 예방적 건강증진 강화 ② 노후소득 보장
③ 복지재정관리강화 ③ 보건의료 세계화 및 경쟁력 제고 ③ 노인사회참여 활성화

대한민국은 “복지국가로 가는 중”

2016年 정부예산 387조원 중 사회복지 예산이 92조원으로 복지예산이 총 예산의 4분 1을 차지하며,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 채용은 1987年 49명을 시작으로 20년전만해도 선발인원이 50명이 채 안될 만큼 소수를 뽑았다. 그러나 90年代 들어 적게는 200명, 많게는 1,600명을 매해 채용하였으며, 2000年代 들어 복지 서비스의 꾸준한 수요 증가로 선발인원은 확대되고 있다. 그러다 지난 2013년 송파 세모녀 자살사건 등으로 정부는 복지정책 실현에 힘을 쏟고 이를 수행키 위한 인력을 채용키 위하여 1996年 18,512명 → 2014年 30,448명으로 1.6배 늘였고 사회복지시설수도 2003년 인구 10만명당 3.3개 → 51.5개로 15.6배 증가하였다.

2014年 정부는 복지기능을 강화하고 새로운 복지수요의 증가에 능동적으로 대처

- 2015 ~ 2017年까지 3년간 6천명 증원 목표
- 2012年 1,439명 / 2013年 1,505명 /2014年 1,870명, 15年 1,680명 (최근 4년간 年평균 1,624명을 채용)
※ 총계 인원은 일반직, 장애인, 저소득층, 시간선택제 포함 (민간경력자 제외)

또한 공무원 시험에서의 이슈는 현장직 공무원 채용은 늘고 행정위주의 사무직은 감소 하고 있으며, 국가직 7급으로 점차 민간경력채용과 지역인재 선발이 확대되는 추세로 공채 선발은 감소가 전망된다. 현재 국가직 7급은 9급 수험생도 응시를 하고, 고시생도 응시가 높아지는 분위기에서 2017年 시험부터 영어 과목이 능력시험으로 대체 시 병행 준비가 어려워져 토익을 필수요건으로 하는 대기업이나 공기업 취준생의 도전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영어과목 축소로 나머지 6과목의 합격선도 높아질 전망 이다.

사회복지직 공무원 시험 선발 확대될까? (보도자료 인용)

동주민센터를 복지허브로 탈바꿈 시키려는 시도는 중앙정부 차원에서도 추진되고 있다. 중앙정부와 서울시가 각각 추진하는 ‘동주민센터의 복지허브로의 변신’은 계속 확대된다. ‘행복센터’는 올해 700개의 읍면동으로 확대되며, 이를 위해 1600명의 복지인력이 더 확충된다. 정부는 2018년까지 전국 3496개 읍면동 모두를 행복센터로 바꿀 계획이다. 서울시도 2017년까지 서울지역 424곳의 모든 동주민센터를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로 혁신할 예정이다. (2016. 05. 17 한겨레 보도자료)

경기도는 주민센터 164곳을 시작으로 오는 2018년까지 도내 모든 주민센터(553곳)의 복지허브화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복지허브화는 주민센터별로 3명 이상으로 구성된 '맞춤형복지팀'을 신설해 민간자원을 발굴, 지역 내 복지문제를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자급자족‘ 복지시스템을 뜻한다. 경기도는 6천여명의 확충인력 및 기능조정이 필요할 것으로 파악, 복지직 공무원을 따로 채용하고 등·초본 발급 담당자에게 복지업무를 맡기는 등의 조직개편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복지직을 3명씩만 추가해도 1천695명이 필요한데, 이를 위해 신규 채용되는 복지직은 464명뿐으로 1천231명이 부족하다. 도는 부족한 인원을 채우기 위해 발급업무 담당자를 복지직으로 개편하고 발급기를 이용토록 권장하겠다는 방안을 냈지만, 읍면동에서는 '현장을 모르는 탁상행정'이라는 지적이다. (2016. 02. 26 경인일보 보도자료)